신사동 가로수길 '엘본 더 테이블' Elbon the Table 맛있어!

오랜만에 맛집 글을 쓰네요.
아는 분(?)이 맛난 밥을 사주신다고 해서 쫄랑쫄랑 따라갔습니다. 신사동 가로수길에 이렇게 커다란 레스토랑도 있었군요.

1층과 지하는 명품숍입니다. 예약하고 시간이 좀 남아서 들어가서 구경했는데 직원분이 참 친절하시더군요. 근데 썩 맘에 드는 건 별로 없었어요. 있어도 살 돈은 있을까 의문이지만.. -_-


여긴 최현석 쉐프가 유명하다더군요. 이렇게 오픈 키친이구요, 저기 까만 옷 입으신 분이 쉐프님.
저희는 여기 아주 유명한 메뉴를 시켰는데 그게 뭐였더라...; 다녀온지가 오래되어서.;
채끝등심이었나? 그랬던 것 같아요. ㅎㅎ 




일단 식전빵입니다. 오징어 먹물빵 맛있었어요.
발사믹 오일도 두 가지 주시는데 두개 맛이 다릅니다. 전 저 반대편에 있는게 더 맛있었는데 역시 이름 까먹음..

다음으로 나온 에피타이저!  샤베트와 문어였던가?.. 이거 진짜 맛있어요.
문어가 아주아주 신선합니다. 샤베트랑 참 잘어울려요.


이날의 스프는 고구마 슾인듯. 고구마의 달기가 적당하고 좋았네요.


새우 파스타입니다. 이것도 맛있어요. ㅠㅠ  아스파라거스도 신선도가 예술이었습니다.




그리고 나와주신 채끝등심. 전 위에 통후추를 뿌려서 굽는 것으로 선택했어요.



이곳은 순수한 고기맛을 더 즐기기 위해 소금만 뿌려먹도록 나옵니다. 다섯가지 맛의 소금인데 제 입에서는 크게 구분할 수 없었다능.. 하지만 역시 맛있습니다. 맛있다는 말을 너무 많이 쓰고있네요. ㅎ
전 미디엄 레어로 먹었는데 여기 수준이라면 완전 레어로 먹어도 진짜 좋을 것 같아요. 너무 배가 부른데 차마 남길수가 없어서 다 먹었어요.



잘나가는 레스토랑 답게 하우스 와인도 종류가 아주 많더군요.

그리고 입가심용 홍차..






맛난 브라우니 조그만 케익 디저트입니다. 이건 끝내 남겼네요.
여기 인기가 많은지 평일 저녁이었는데도 완전 풀 만석... 그래서 조금 시끄러운 감은 있어요. 굉장히 조용하게 분위기 잡을만하진 않아요. 그리고 예약 안하면 자리 안좋은데 얻을지도..
룸도 따로 있는거 같던데 단체로 빌리면 좋겠네요.




이 커플 왠지 멋져보여서 한 컷 몰래 찍었습니다. ^^
분위기도 괜찮고, 직원들 모두 무척 친절합니다. 그리고 스테이크가 정말 맛있어요!
좁은 가로수길에서 주차도 되는 곳이라고 하네요.

그럼 전 오늘도 맛난거 먹으러 갑니다. ㅎㅎㅎ



Ps. 여담이지만 영국서 알던 친구 '폴'(기억하시는 분들도 있을듯)이 갑자기 찾아와 댓글을 남겨줘서 너무 반가웠네요! ㅎㅎ  어떻게 알고 찾았냐는 말에 댓글이 너무 웃겨요. 근데 제가 영어 1년 넘게 안썼더니 이제 입에서 안나와요.. ㅠㅠ  영어로 말 엄청 잘되던 때가 있었는데 흑흑. 공부좀 해야겠어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모장

Nina Seol
Illustrator ninaseol@hotmail.com www.ninaseol.com
글과 이미지의 모든 저작권은 Nina에게 있고, 무단도용, 펌 금지입니다.


skin by mater